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/문화 의료/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.스포츠 탐방 생활정보
2020.05.30 (토요일)
 
전체보기
국회
청와대
정치/의회
해외.입.출국
 
 
뉴스 홈 정치 청와대 기사목록
 
오늘은 인천시민 치욕의 날이다.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단 말인가?
기사입력 2016-01-19 오후 5:51:00 | 최종수정 2016-01-19 17:51   

국가 재정법 22조에 따라 재난 재해 외에는 거액을 지출 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음에도 보란 듯이 예비비를 꼼수로 사용해 해경 해경본부 세종시 이전 예산을 편성했다. 법도 상식도 무시하고 지켜보는 국민도 무시한 채 불법을 정권이 자행한 것이다.

이 과정을 지켜봐온 인천 시민은 도대체 이래도 되는 것인지 오히려 어리둥절할 지경이다. 천둥벌거숭이가 대로 뛰어다니듯 수치를 모르는 정권이 인천시민에게 버젓이 안긴 치욕에 때문에 가슴이 먹먹할 지경이다.

보수 진보 가릴 것 없이 온 정파와 시민이 모여 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해경본부를 지키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다. 예산을 깎고 위헌 소송을 하고 대안적 법률을 제정해도 소용이 없다. 인천시민의 간절한 염원은 이제 예비비 를 꼼수로 편성해 야반도주 하겠다는 해경본부를 막으려고 방범이라도 서야할 지경으로 내밀렸다.

오직 박근혜 정권이 밀어 붙이는 힘에 최측근이라고 하는 유정복 시장도, 해당지역구인 황우여 부총리도, 친박 실세 윤상현 이학재 국회의원도 아무 말 못하고 전전 긍긍 하다가 나가떨어진 꼴이다. 새누리당 인천 국회의원들의 행태는 분노를 넘어 안타까울 지경이다. 시민들에게 진상을 밝히고 사죄하라는 우리당의 요구는 모른 체 한 채 공동 책임론 씌우는데 여념이 없더니 11일 경제부총리를 만나서는 검토해 보겠다는 립써비스만 받고 쓸쓸히 물러났다. 총선 전까지 유예하는 최소한의 성과도 없이 희롱만 받고 쫓겨난 꼴이다. 박근혜 정권 앞에서는 고양이 앞의 쥐처럼 아무 말 못하고 사시나무 떨듯하는 유정복 시장과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이게 연민의 정을 느낀다.

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은 15년도 국정감사 전부터 이 문제를 제기하며 해경본부를 지키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다해 왔다. 그럼에도 해경본부를 박근혜 정권이 불법적으로 인천시민에게서 빼앗아간 오늘은 인천시민 치욕의 날이다.

또한 인천시민의 명예를 되찾겠기 위해 시민대책위원회와 및 모든 세력과 연대 해경본부 이전을 저지하겠다는 것을 밝혀 둔다./2016. 01. 19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제공

 

   

 
 

ⓒ 수도권지역뉴스 (http://수도권지역뉴스.com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

 
 
 
 
박 대통령 “한·아프리카는 상생 동반자…쌍방향 1만명 교류 추진”
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담화 및 기자회견
청와대 기사목록 보기
 
  정치 주요기사
<부동산대책> 서승환 "시장정상..
밀실처리 논란 한일 군사협정 오..
새누리 "이달부터 무노동무임금 ..
인천시 관광인프라 총체적으로 ..
여,야 설 민심 잡기 주력
박희태 “돈봉투 모르는 일…4월..
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, 인천..
한나라당과 민주통합당 본격적인..
 
 
인기뉴스
성 필립보 ‘평창생태마을’ 피정(避精)
성 필립보 ‘평창생태마을’ 피..
“학교폭력”의 예방과 대책은 ..
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..
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.
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‘건강..
많이 본 포토뉴스
인천광역시의회, 덕분에 캠페..
인천 중구, 어린이집 코로나19..
주안장로교회 (주승중 위임목..
미추홀 소방서.안전시설등 세..
많이 본 기사
성 필립보 ‘평창생태마을’ 피정(避精)
성 필립보 ‘평창생태마을’ 피..
“학교폭력”의 예방과 대책은 ..
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..
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.
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‘건강..
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
 
수도권지역뉴스 (http://수도권지역뉴스.com) 등록번호 인천 아 01469. 발행 / 편집인.전세복.청소년보호책임자.전세복.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. 전화.032-873-1113. E-mail:mpnews@hanmail.net . fax 032-524-4422. 주소/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-3 삼정빌딩 502호
Copyright(c)2020 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, All rights reserved.